어제 저녁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가 아침에도 그치지 않았다. 
새벽 5시, 핸드폰 알람소리에 맞추어 눈을 떳지만 비오는 소리를 듣고 다시 눈을 감았다.
주말에 술로 무리해서인지 화요일인데 몸이 많이 무겁다.
"비" 님 감사.....
내일 부터는 다시 힘내보자~~^^

(할머니가 문득 생각 단다... 항상 "비" 오신다고 말씀 하셨던 우리 할머니..)
신고

'생활의 양피지 > 운동일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Map My Tracks  (1) 2010.05.31
날씨 탓  (0) 2010.05.28
청명한 아침  (0) 2010.05.27
GPS Sport Tracker와 함께  (0) 2010.05.25
힘든 시작, 개운한 운동  (0) 2010.05.20
비 오시는 아침  (1) 2010.05.18
Posted by GMP Mate 빨간 양말
TAG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삼일 . 반환에서 이 사이트를 읽을 가끔은 !

    2012.02.17 05:4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